//
[2013년04월] 클린 올레 짐 선더스의 제주 삶 이야기(11)-Clean Olle
클린 올레짐 선더스의 제주 삶 이야기(11)-Clean Olle
Jim Saunders(짐 선더스)  |  jimsaunders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04  15:36: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루 종일 올레 코스에서 쓰레기 줍다

지금까지 나는 제주 올레코스 유지에 얼마나 신경 쓰는지에 대해 잘 몰랐었다.

나는 올레코스를 그냥 걸었다. 올레 리본과 화살표를 따라 태평스런 여행을 했다. 평일에 받은 스트레스를 다 풀었다. 좋은 추억 만들고 아주 단순하게 보냈다.

그렇지만 이런 추억을 올레꾼들에게 주기 위한 그 배경에는 제주올레 자원봉사 그룹의 꾸준한 노력이 있었다. 그래서 우리같이 평범한 올레꾼들은 쉽고 편안하게 올레를 즐길 수 있었다.

그 자원봉사그룹 중 한 그룹의 이름은 ‘클린 올레’다. 이 그룹은 한 달에 한 번씩 만나 쓰레기를 줍는다. 매달 다른 코스에서 진행한다.

3월 9일. 32명. 저지마을 14코스 시작점 10시에 클린올레 자원봉사들이 모였다. 나도 그날 자원봉사에 참여했다. 우리는 저지부터 협재해변 근처까지 쓰레기를 주웠다.

올레코스를 걷는 동안 지역이 바뀌면 쓰레기 종류도 바뀌었다. 예를 들면, 밭 앞에는 병과 로프, 농산물 쓰레기가 많았다. 숲길에는 오렌지 껍질, 사탕 포장지, 담배꽁초, 물병들이 많이 발견 됐다. 특히 숲 휴게소 벤치 옆에 쓰레기가 많았다.

우리가 해안에 도착하니 쓰레기가 진짜 많이 있었다. 열심히 했지만 우리가 가진 장비로는 모든 쓰레기를 주울 수 없었기 때문에 한 지역에 집중 하고 실내화·유리병·물병·폴리스티렌 같은 쓰레기를 많이 주었다. 해안에 쓰레기는 정말 많았다. 이것은 좀 더 심각하게 다뤄져야 할 문제인 것 같았다.

▲ 국제학교 미국인 교사 캐리어씨

이날 자원봉사에 국제학교 미국인 교사 캐리어씨도 참여했다. 그녀는 대학원에서 쓰레기에 대해서 연구 중이다.

“나는 오늘 수집한 정보와 다른 코스에서 수집한 정보를 가지고 어떤 지역이 피할 수 없는 원인 때문에 쓰레기로 영향을 받고 있으며, 어떤 지역이 관광객들에 의해 버려진 쓰레기들로 영항을 받고 있는지 조사할 거예요. 그리고 구글 지도에 표시해 쓰레기 종류와 어디에서 이런 종류의 쓰레기가 발견되는지 분석하고 싶어요.”라고 그녀가 말했다.

그날 또 하나 감명 받은 것은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자원봉사자가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가 쓰레기를 주우면 그 다른 자원봉사들은 그 쓰레기들을 모았다. 일정 장소에 도착하면 이 헌신적인 자원봉사자는 차로 와서 우리의 쓰레기를 싣고 새 쓰레기봉투를 우리에게 나눠줬다. 그리고 올레 5코스와 7-1 코스 팀장들은 새 리본을 준비해 달았다.

클린올레 자원봉사자 오순덕씨도 참석 했다. 그녀는 제주올레 아카데미 1기 졸업생이다. 그녀에 따르면 1기 졸업생 11명이 모여 클린올레의 날을 만들었다고 한다. 2010년 2월부터 시작했다.

“처음 시작할 땐 10리터 쓰레기봉투로 시작했는데, 그것이 20리터로 커지더니, 현재 짐(?)도 지난 14코스에 들고 다녔죠. 50리터 비닐봉지에 마대자루.” 오씨가 설명 했다.

또 많은 다양한 직업의 자원봉사자들이 도왔다. 교사, 학생, 주부들과 육지 사람도 있었다.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은 많이 참석했다. 이날은 첫 번째 외국인 자원봉사자들도 있었다.

“많은 분들이 참여하고 싶어 하세요. 지금까지도 계속 참여하고 있고요.” 오씨가 말했다. “우리가 이 일을 하는 건, 좀 더 나은 길을 깨끗한 길을 만들자는 다짐뿐 아니라, 우리 자신이 하는 일에 좋은 의미, 가치 있는 의미를 갖기를 원해서 시작한 것입니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클린 올레 날 끝나고 만족한 느낌이 있었다. “다음 클린 올레가 빨리 오길 기다려집니다.” 오씨가 말했다.

여러분도 4월, 5월 클린 올레에 참석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제주짐의 트위터